민주노총 위원장 출신인 민주노동당 단병호(段炳浩) 당선자가 지난 19일 발표된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대책에 대해 "점수를 매기자면 10점짜리 정책"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단 당선자는 20일 당선자 정례회의에서 영양사와 위탁집배원, 사서 등 공공부문비정규직 노동자 4천600여명을 공무원화 하겠다는 내용의 정부 대책에 대해 "체신노조의 경우 이미 단체협약을 통해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한 상태였고 환경미화원의 상용직화도 이미 진행되고 있던 일"이라며 "점수를 전혀 안줄 수는 없고 대책이란 것을 발표했다는 의미에서 '10점'을 주겠다"고 말했다. 단 당선자는 이어 "공공부문의 파견용역직에 대한 정규직화 언급이나 차별해소 내용이 전혀 없었다는 것은 정부가 파견용역을 용인하고 확산하겠다는 것"이라며 비판하고 "포장을 해서 내놓긴 했는데 별 큰 의미를 가질 수 있는 안은 아니다"라며 '평가절하'했다. 김종철(金鍾哲)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정부의 이번 대책은 이미 확정된 내용들을 모아 짜깁기한 수준"이라며 "정부는 파견용역 허용 등 '네거티브' 방식이 아닌 진정한 의미의 비정규직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zitro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