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9일 오전 국회에서 당선자총회를 갖고 새 원내대표를 선출한다. 김덕룡(金德龍), 김문수(金文洙), 안택수(安澤秀) 후보 등 3파전으로 치러지는 이번 경선에서 뽑히게 될 신임 원내대표는 향후 1년간 한나라당의 원내대책을 총괄하게 된다. 이날 경선에서는 후보 정견발표에 이어 미리 준비한 질문내용을 토대로 합동토론회를 실시, 후보들의 국회운영및 당운영방안을 검증한 뒤 투표를 실시하게 된다. 토론회 사회는 방송인 출신인 박찬숙(朴贊淑) 당선자가 맡기로 했으며, 이에앞서 원내대표 선거관리위(위원장.金淇春)는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갖고 토론회 질문내용을 확정한다. 1차투표에서 과반수 득표자가 없을 경우 득표수가 많은 두 후보를 놓고 결선투표를 벌이게 된다. 5선인 김덕룡 후보는 `경험과 경륜'을, 3선인 김문수 후보는 `당 개혁과 세대교체'를, 3선인 안택수 후보는 `합리적 개혁과 경제살리기'를 내세워 각각 당선자들의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한편 한나라당은 이날 당선자총회에서 당 지도체제, 지도부 명칭, 규모 및 구성방안 등에 관한 분과위안을 설명하고 당선자 의견을 수렴한다. 현재 당헌.당규 개정분과위(위원장.李允盛)는 지도체제에 있어 단일성 혹은 이원적 집단지도체제, 당대표 명칭은 `대표최고위원', 선출방식은 선거인단 50%, 여론조사 30%, 휴대전화 메시지(SMS)를 이용한 `모바일' 투표 20%로 하는 등 당헌.당규개정안을 마련했다. 의견수렴을 거친 당헌.당규 개정안은 오는 28일 당원대표자대회에서 확정하게된다. (서울=연합뉴스) 김중배기자 jb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