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 대통령후보인 존 케리 상원의원이 미군의 이라크 포로 학대 파문 등 이른 바 '이라크 수렁'에 빠진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을 국민지지도에서 앞서기 시작했다. 미 주간 타임스와 CNN 방송 등이 공동으로 실시해 16일 보도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차기 대선이 부시-케리 양자 대결구도로 치러질 경우, 민주당의 케리 의원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자가 51%, 그리고 공화당의 부시 대통령에 표를 던지겠다는 유권자는 46%를 각각 기록했다. 차기 대선이 공화.민주 후보와 함께 무소속 제3의 후보인 랄프 네이더까지 가세, 3자대결로 치러질 경우에도 케리 의원은 49%, 부시 대통령 44%, 네이더 6%로 역시 케리 의원이 5% 포인트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케리 상원의원의 지지율이 부시 대통령의 지지세를 역전한 것은 미 국민의 과반수가 처음으로 부시 대통령의 국정운영 능력에 부정적인 평가를 내린 지 하루만에 나온 것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12-13일 563명의 등록 유권자를 포함, 미국 성인 남녀 1천1명을 상대로 실시됐으며 오차 범위는 ±4.1% 포인트이다. 지난 15일 발표된 뉴스위크 여론조사는 미 국민의 42%만이 부시 대통령의 국정운영 능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나머지 52%는 부시 대통령이 국정을 잘못 이끌어 가고 있다고 응답했다. 타임스-CNN 공동 여론조사에서도 응답자의 41%만이 미국의 대(對)이라크 군사정책을 지지한다고 답변했으며 49%는 미국의 이라크 군사정책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혀 미 국민의 이라크 전후수습정책에 대한 불만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주었다. 이는 지난해 12월 미 국민의 59%가 미국의 이라크 군사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과 대비해 볼 때 무려 18% 포인트 지지률이 하락한 것이다. 미군 병사의 이라크 포로 학대 파문과 관련, 도널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의 사임 여부에 대해서는 32%만이 럼즈펠드 장관의 사임에 찬성했으며 57%는 이에 반대했다. 또 미 국민의 3분의 2는 이라크 포로학대 책임규명 및 징계를 위해 포로 학대에 개입한 병사들을 군사법정에 세워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으며 68%는 포로 감시책임 고위 장교들도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