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대표적 만화가로 꼽히는 허영만 화백(57)이 낸 국내 첫 요리만화 '식객'시리즈(김영사)가 일본과 대만에 수출됐다. 일본 겐토샤와 대만 잉크 출판사에 권당 2천5백달러씩 1만2천5백달러(1~5권)의 저작료를 받고 팔렸다. 총 수출액은 2개국 합쳐 2만5천달러(약 3천만원). 이 시리즈는 토종 맛의 진수를 찾아 우리 역사와 문화의 원형을 접목시킨 한국형 요리만화.지난해 9월 첫권 '맛의 시작'과 2권 '진수성찬을 차려라'에 이어 최근 6권 '마지막 김장'까지 나왔다. 7개월간 국내 판매부수는 약 10만부.지난달에는 만화의 천국이라는 일본과 저작권 수출계약을 맺어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리즈 출간이 계속되면서 수출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한국적인 맛의 깊이와 독특한 정서가 국내외 독자들에게 모두 어필하고 있기 때문이다. 2003년 오늘의 우리만화,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이달의 책,독서교육 교사모임 책따세 중고생 권장도서,한국출판인회의 청소년 교양도서 등 우수도서 목록도 휩쓸고 있다. '식객'을 쓰기 위해 태백 매봉산의 고랭지 배추밭을 헤매고 영광 굴비 덕장을 뒤지며 노독을 달래는 허 화백은 책 속에서 취재 뒷얘기와 요리일기까지 꼼꼼하게 펼쳐놓는다. 그가 데뷔 이래 30년 동안 발표한 작품은 '각시탈' '오! 한강' '타짜' 등 1천여권,11만페이지가 넘는다. 그의 만화는 영화와 드라마 애니메이션 게임 등 고부가가치 파생상품으로 인기를 더해왔다. 사오정 시리즈를 유행시킨 '날아라 슈퍼보드'는 애니메이션으로는 방송 사상 최초로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지난달 후배·제자들이 허영만 만화창작 30주년 기념 헌정평론집 '허영만표 만화와 환호하는 군중들'(한국만화문화연구원 지음,김영사)을 내면서 "조그만 행사라도 좀 하자"고 졸랐을 때도 그는 극구 사양하며 작업에만 매달렸다. 고두현 기자 kd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