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도 한국 전산업의 월 평균 임금은 경쟁국인홍콩, 대만에 비해 1.2배∼1.5배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미국의 83%, 일본의 56%, 독일의 67%, 스페인의 79% 수준에 그치는 등대부분의 선진국에 비해서는 여전히 낮으며 특히 제조업은 일본의 49%에 불과했다. 아울러 지난 3년간 한국의 임금상승률은 22%로 4% 미만의 상승률을 보였던 홍콩.대만.싱가포르 등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높았다. 2일 한국은행과 국제노동기구(ILO) 통계에 따르면 작년도 한국의 제조업, 서비스업, 건설업 등 전산업의 월 평균 임금을 연 평균 환율을 적용해 미국 달러로 환산하면 1천869달러로 미국 2천255달러의 82.9%, 일본 3천361달러의 55.6% 수준이었다. 미국의 전산업 임금이 상대적으로 높지 않은 것은 서비업 등에서 파트타임 근로자 등 비정규직이 많은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또 한국의 전산업 임금은 독일 2천782달러의 67.2%, 스페인 2천368달러의 78.9%로 대체로 선진국들에 비해 여전히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대만 1천222달러의 1.5배, 홍콩 1천596달러의 1.2배였고 싱가포르 1천845달러와는 비슷한 수준이었다. 제조업만을 보면 한국의 월 평균 임금은 1천740달러로 미국 2천764달러의 63.0%,일본 3천547달러의 49.1%, 독일 2천784달러의 62.5%, 스페인 2천640달러의 65.9% 등으로 선진국에 비해서는 여전히 낮았다. 선진국 제조업의 경우 노동집약적 산업보다는 고임금의 기술집약적 산업이 많기때문에 전반적으로 임금수준이 높은 것으로 풀이됐다. 그러나 한국의 제조업 임금은 대만 1천141달러의 1.5배, 홍콩 1천258달러의 1.4배로 경쟁국들에 비해서는 높은 편이며 싱가포르의 1천874달러에 비해서는 조금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임금상승률을 보면 작년도 한국의 전산업 평균 임금은 지난 2000년의 1천527달러에 비해 22.4%가 상승했다. 미국은 같은 기간에 8.0%가 올랐고 독일은 30.3%, 스페인은 33.1%의 상승률을나타냈으며 일본은 9.0%가 떨어졌다. 또 홍콩은 2.9%, 싱가포르는 3.9%가 각각 상승했으나 대만은 8.8%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