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처우개선을 위해 정규직의 임금을 동결하자는 의견에 대해 찬반양론이 팽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은 최근 직장인 551명(정규직 341명,비정규직 210명)을 대상으로 '비정규직 처우개선을 위해 정규직의 임금을 동결하자는 의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조사 결과, '비정규직의 처우개선에 기여할 것이다'라는 응답은 46.5%(256명),'비정규직 처우개선은 커녕 정규직의 처우까지 나빠질 것이다'라는 응답은 43%(237명)로 찬반양론이 팽팽했다. '일방적인 정규직의 희생이다'라는 응답은 10.5%였다. 정규직과 비정규직으로 나눠서 살펴보면 정규직 노동자의 경우 '비정규직의 처우개선에 기여할 것이다'라는 의견과 '비정규직의 처우개선은 커녕 정규직의 처우까지 나빠질 것이다'라는 의견이 각각 42.8%와 43.7%로 거의 차이가 없었다. 반면 비정규직의 경우엔 '비정규직의 처우개선에 기여할 것이다'라는 응답이 52.4%로, '비정규직의 처우개선은 커녕 정규직의 처우까지 나빠질 것이다'라는 응답률41.9%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하지만 정규직 노동자와 비정규직 노동자의 의견차이가 예상만큼 심하지는 않았다고 사람인은 설명했다. 사람인의 김홍식 사업본부장은 "비정규직 차별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우리 사회의 숙제"라며 "하지만 비정규직 처우개선을 핑계로 자칫 정규직의 처우까지 악화될 우려가 있는 만큼 이를 예방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 열기자 passion@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