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기동수사대는 21일 수천만원만 내면서울 강남 등지의 재개발 예정지역 아파트 입주권을 주겠다고 속여 영세 서민들로부터 수십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사기 등)로 아파트 분양회사 대표 박모(31)씨 등 6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 등은 지난해 7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 무역센터 건물 안에번듯하게 K분양 사무실을 차려놓은 뒤 자체 홈페이지와 부동산 사이트, 지역 생활정보지 등에 `강남권 특별 분양 아파트 8천만원에 입주권을 팝니다'라는 허위 광고를냈다. 이들은 광고를 보고 찾아온 전모(28)씨 등 84명에게 '1년 이내에 장지.세곡.문정.발산동 등 강남.강서권 재개발 예정지의 33평형 아파트 입주권을 주겠다'고 속이고 철거 예정 가옥이라며 낡은 집들을 7천만~8천만원에 팔아 모두 60억원 상당을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이들이 판 집들은 실제 개발 예정지도 아닌 미아리, 상암동 등에 있는시가 2천만~3천만원 가량의 3~8평 규모 낡은 가옥들이었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돈만받고 등기조차 해주지 않았다. 특히 박씨는 이렇게 편취한 돈 중 9할을 회사 법인통장이 아닌 개인통장으로 이체, 횡령한 뒤 당시 동거 중이던 여성 연예인 K씨와 미국 여행을 다녀오거나 1억6천만원 상당의 BMW 승용차를 구입하는 등 호화생활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경찰은 밝혔다. 박씨는 또 외제 명품 양복을 입고 다니며 강남의 룸살롱을 전전하면서 하룻밤새3천800만원어치 술을 마시기도 했고 200만원씩을 팁으로 뿌리기도 하는 등 돈을 물쓰듯 탕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박씨는 경찰에서 "유흥비로는 2억~3억원 가량 썼고 나머지는 사업하며진 빚을 갚는 데 사용했다"고 말했다. 이 회사에는 명문 사립대 출신은 물론 해외 유학파들이 영업직원으로 채용되기도 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한편 박씨 등은 2월 중순 같은 회사 강모(47) 이사가 `왜 정상적인 영업을 않고집 없는 서민들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이느냐'며 사기를 만류하자 강씨를 강남의룸살롱으로 끌고 다니며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이처럼 강남 아파트 입주권을 미끼로 한 사기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sisyph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