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의 직무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2001년 대통령 취임 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1월29∼2월1일, 3월5∼7일 미국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13일 발표한 대통령 업무수행 관련 여론조사(오차 범위 ±3%포인트)에 따르면 부시 대통령의 1.4분기 직무수행에 대한 지지율은 50.9%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4.4분기 55.4%보다 4.5%포인트 떨어진 것이며 부시 대통령이 2001년 취임 한 후 지금까지 기록했던 가장 낮은 분기별 지지율보다 5% 포인트 가까이낮은 최저수준이라고 갤럽은 밝혔다. 갤럽은 그러나 부시 대통령의 지지율이 9.11 테러 후 수개월 간 86%라는 전례없이 높은 수준을 기록한 뒤 계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나 다른 대통령들의 임기 말지지율과 비교할 때 많이 낮은 것은 아니라고 분석했다. 갤럽은 또 "50%가 넘는 지지율은 부시 대통령에게 긍정적인 징조지만 다른 대통령들의 임기 말 평균 지지율이 53%였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부시 대통령이 재선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지 못한 것으로 볼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 AFP=연합뉴스) yung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