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한곳에만 대출금이 연체된 단독 신용불량자와 신용불량자로 전락할 위기에 놓인 3개월 미만의 연체자들이 대거 채무재조정을받게될 전망이다. 12일 은행권에 따르면 국내 최대은행인 국민은행은 이번주초 가계여신과 신용카드 빚을 갚지 못하고 있는 단독 신용불량자 12만명에게 장기 분할상환과금리감면을 골자로 하는 개인 워크아웃 프로그램을 소개한 우편물(DM)을 일제히 발송할 예정이다. 국민은행은 이들로부터 의무적으로 소득증빙 서류를 제출받아 상환능력과 의지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기존 채무를 최장 8년간 분할상환토록 하고 금리도 연 6∼15%를 적용할 방침이다. 현행 대환대출 금리가 21∼25%에 달하는 점을 감안하면 신용불량자들의 상환부담이 크게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국민은행은 밝혔다. 국민은행은 또 채무재조정에 앞서 미리 갚아야만 했던 연체이자도 1년간 분할상환할 수 있도록 허용할 계획이다. 국민은행은 대상자 가운데 상환의지가 있으면서도 소득이나 직업이 없는 경우자체 운영하는 신용불량자 취업알선 사이트인 `KB 구인구직 뱅크'를 이용해 일자리를 적극 주선해줄 방침이다. 국민은행은 단독 신용불량자 외에도 3개월 미만의 연체자 가운데 신용불량자로전락할 가능성이 큰 잠재 신용불량자들을 골라내 단독 신용불량자에 준하는 장기 분할상환과 금리감면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국민은행은 이와 함께 신용불량자 채권 가운데 신용카드의 경우 10만원 이하,가계여신의 경우 50만원 이하는 채권 소멸시효(5년)가 지나거나 회수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되면 채권을 포기할 방침이다. 우리은행은 지난 1일자로 우리카드가 합병됨에 따라 은행과 카드 신용불량자를합쳐 모두 4만7천명의 단독 신용불량자를 대상으로 최장 8년 분할상환에 연 6%의 금리를 적용하는 채무재조정에 나섰다. 우리은행은 이와는 별도로 연체 3개월 미만의 잠재 신용불량자 가운데 이자를낼 능력이 있다고 판단될 경우 1년 기한연장을 허용해줄 방침이다. 신한은행은 이번주부터 최장 8년간 분할상환과 최고 100% 연체이자 감면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단독 신용불량자 채무재조정을 본격화하기로 했다. 신한은행과 하나은행, 조흥은행은 신용불량자 채권 가운데 10만원 이하의 소액채권에 대해서는 관리비용을 이유로 채권을 포기, 탕감할 방침이다. 대상자는 하나은행과 조흥은행은 각각 700명, 신한은행은 120명으로 파악됐다. (서울=연합뉴스) 노효동기자 rhd@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