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업 신용카드사들의 연체율이 8개월 연속 상승했지만 대환대출은 줄어들었다. 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8개 전업 카드사의 지난 2월 말 현재 1개월 이상 연체율은 15.39%로 한 달 전보다 0.23% 포인트가 올라갔다. 전업 카드사의 1개월 이상 연체율은 9.64%로 잠시 하향세를 보였던 지난해 6월말 이후 8개월 연속해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카드사별로는 BC(9.13%→8.41%), 롯데(3.97%→2.33%), 우리(26.28%→24.40%) 삼성(11.26%→11.25%) 등 4개사는 연체율이 하락한 반면 LG(18.75%→19.68%), 외환(15.07%→18.77%), 현대(8.06%→8.36%), 신한(6.86%→7.72%) 등 나머지 4개사는 연체율이 높아졌다. 금감원은 외환과 LG가 구조조정으로 채권 회수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고 삼성카드가 삼성캐피탈을 합병함으로써 삼성캐피탈의 연체여신 1조원이 통계에 포함돼연체율이 올라갔다고 설명했다. 카드사들의 지난 2월 말 현재 대환대출 잔액은 16조823억원으로 전월 말에 비해1천485억원이 감소했고 2월에 발생한 연체 기간 1개월 미만의 신규 연체액은 9천억원으로 전월에 비해 1천억원이 늘어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외환 및 LG의 구조조정과 삼성카드의 삼성캐피탈 합병 등을감안하면 연체율 추이는 대체로 안정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원기자 lees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