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기업 3곳 중 1곳의 임금이 동결되거나 오히려 하향 조정되는 등 평균 임금인상률이 지난해보다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노동부에 따르면 종업원 100명 이상 기업 5천909곳중 지난달까지 임금교섭을 끝낸 450곳(7.6%)의 타결현황을 분석한 결과 총액기준 평균 임금인상률은 5.1%로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임금교섭을 끝낸 기업(5천751곳중 413곳)의 평균 임금인상률 6.0%에 비해 0.9%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특히 지난해 임금을 동결 또는 하향 조정한 기업이 24.2%(동결 23.7%, 하향 0.5%)였지만 올해에는 종업원 300명 미만 사업장을 중심으로 동결 32.7%(147곳), 하향1.1%(5곳) 등 33.8%로 급증했다. 임금인상률은 민간부문의 경우 지난해 6.0%에서 올해 5.2%로 0.8%포인트 낮아졌고 공공부문은 7.5%에서 3.2%로 하락폭이 컸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모든 사업장의 임금 인상률이 전년 동기 대비 하락세를 보인 가운데 종업원 1천∼4천999명 기업의 경우 지난해 6.0%에서 올해 4.0%로 큰 하락폭을 보였다. 반면 5천명 이상 기업은 지난해 6.1% 인상에서 올해 5.7%로 인상률이 다소 낮아졌지만 임금을 동결하거나 삭감한 기업은 한 곳도 없었다. 노조가 있는 기업(지난해 6.2%, 올해 5.8%)은 노조가 없는 기업(지난해 5.9%,올해 4.5%)보다 임금인상률은 높고 하락폭은 적었지만 임금을 동결한 사업장의 비율(노조 47.4%, 비노조 21.4%)이 높았다. 노동부는 "지난해 내수부문 위축 등으로 인해 임금 인상보다 고용 안정을 우선시하는 경향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며 "그러나 총선 이후 본격화될 주요 사업장의 임금교섭에서 주 40시간제와 비정규직 처우개선 등의 주요 쟁점들이 슬기롭게 해결되지 않을 경우 경쟁력 약화와 고용 불안 등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aupf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