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연(25.한국타이어)이 개막전 돌풍을 재연하며단독선두로 치고 나섰다. 또 `슈퍼루키' 송아리(18.빈폴골프), `골프천재' 위성미(15.미국명 미셸 위)도이틀째 강세를 유지했고 박지은(25.나이키골프), 김미현(27.KTF)도 상승세를 탔다. 이정연은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랜초미라지의 미션힐스골프장(파72.6천460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크래프트나비스코챔피언십(총상금 160만달러) 2라운드 10번홀까지 보기없이 4개의 버디를 잡아냈다. 전날 3언더파 69타를 쳐 공동7위에 올랐던 이정연은 중간합계 7언더파로 경기를마친 도티 페퍼(미국.6언더파 138타)를 제치고 단독선두를 달리고 있다. 후반 8개홀을 남긴 가운데 강력한 상승세를 타고 있는 이정연은 선두권 경쟁자대부분이 경기를 마친 상태여서 점수차를 벌릴 기회를 맞았다. 이정연은 LPGA 투어 3년차로 개막전인 웰치스프라이스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10언더파 60타로 코스레코드를 세우며 올시즌 챔피언 대열 합류를 예고했었다. 1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를 쳤던 이정연은 경기 시작과함께 1번(파4), 2번(파5), 3번홀(파4)을 버디로 장식하며 공동선두로 뛰어올랐다. 기세가 오른 이정연은 7번홀(파4)에서 다시 1타를 줄여 페퍼를 제치고 단독선두로 나서는 기염을 토했다. 그러나 1라운드 선두였던 송아리는 이틀째 선두권 순위를 유지했지만 전날의 강세가 이어지지는 못했다. 버디는 3개, 보기를 4개 범해 1오버파 73타에 그친 송아리는 중간합계 5언더파139타로 카리 웹, 웬디 둘란(이상 호주) 등과 3위 그룹을 형성했다. 위성미도 이틀째 상위권을 지키며 우승 경쟁대열을 유지했다. 버디와 보기 3개씩을 주고 받은 2라운드 성적은 이븐파 72타에 그쳤지만 위성미는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로 공동7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성적도 성적이지만 위성미는 이번 대회에서 한층 노련해진 모습을 보였다. 특히 위성미는 프로들의 입을 벌어지게 하는 장타 대신 안정적인 경기를 위해드라이브샷을 자제했고 침착하게 위기를 탈출하는 모습도 여러차례 눈에 띄었다. 10번홀(파4)에서 드라이브샷이 러프에 빠진 뒤 평소 피칭웨지로 띄우는 샷을 했던 것과 달리 9번 아이언으로 녹다운샷을 구사, 볼을 굴려 온그린시키는 등 지난해와는 완연하게 달라지 모습. 또 에티켓 문제로 문제를 일으켰던 지난해와는 달리 동반한 선수들과 라운드도중 이야기를 주고받는 여유도 생겼다. 전날 이븐파 72타로 공동36위에 그쳤던 `버디퀸' 박지은도 이틀째 경기에서 강력한 상승세를 타며 우승가능권에 근접했다. 버디 5개, 보기 2개로 3언더파 69타를 쳐 위성미와 함께 공동7위로 도약한 것. 지옥훈련을 통해 거듭난 김미현도 전날 1언더파 72타에 이어 이날 2언더파를 추가하면서 공동7위 그룹으로 뛰어올랐고 `새색시' 한희원(26.휠라코리아)도 중간합계1언더파 143타로 언더파 대열에 합류, 공동14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위해 경쟁중인 `골프여제'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골프여왕' 박세리(27.CJ)는 이틀째 경기에서 오버파 스코어를 유지하며 공동22위권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