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금융시장에서의대통령 탄핵 여파를 최소화하고 시장의 안정을 유도하기 위해 금융기관과의 회의를잇따라 개최하는 등 부산하게 움직이고 있다. 금감위와 금감원은 15일 대통령 탄핵에 따른 국내 금융시장의 정확한 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이날 오후 4시부터 서울 여의도 금감원 회의실에서 은행권 부행장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금감위는 이날 회의에서 여.수신 동향과 시중 자금 상황, 연체율 현황, 가계 및중소기업 대출 만기 연장 상황 등을 검검해 이상 징후가 있을 경우 즉각 대응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금감위는 또 외국 투자기관, 펀드 매니저 등과의 회의도 이번주에 열고 이들의동향을 파악할 예정이다. 앞서 금감위는 지난 13일에 신용카드사와 상호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의 사장단과 회의를 갖고 제2금융권의 동향을 점검했다. 금감위는 이와 함께 이날 오전 카드사 관계자와 신용정보업자 등을 소집해 신용불량자 구제를 위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배드뱅크 등의 대책을 설명하고 각 금융권역별로 세부 대책을 수립해 시행하도록 지도했다. 금감위는 각 금융기관에 연체자 관리 특별대책반과 신용불량자 등록 심의기구를각각 설립해 신용 회복 지원 및 채권 추심 프로그램을 재점검하고 신불자 취업 알선프로그램, 가계 대출 만기 연장 방안 , 소액 한계 연체자의 신불자 전락 방지 대책등을 마련해 이행 상황을 금감원에 보고하도록 시달했다. 금감위는 아울러 서민과 영세업자들의 애로 사항을 파악해 정책에 반영하고 불법.부당 채권 추심 행위를 막기 위해 금감원에 신고 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이정재 금감위원장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국내 금융시장의 동향을 면밀하게 점검해 이상 징후가 발생하면 즉각 조치할 수 있도록 상시 점검 체제를 유지하라"고지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원기자 lees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