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부터 경기도내 일부 지역에서 닭.오리.토끼등을 직접 도살, 조리 및 판매하는 행위가 허용된다. 도(道)는 4일 "지난 2일자로 8종의 가축에 대한 자가조리.판매를 위한 가축의도살 및 처리 허용지역을 고시, 본격 시행에 들어갔다"며 "해당 지역에서는 앞으로닭.오리 등을 직접 도살해 조리, 판매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축산물가공처리법에 따라 도내 모든 지역에서 가축을 직접 도살, 판매하는 행위가 금지돼 있었다. 이번 자가조리.판매 허용지역 고시는 축산물가공처리법 개정에 따라 이뤄졌으며대상 가축은 사슴, 토끼, 닭, 오리, 거위, 칠면조, 메추리, 꿩 등이다. 허용지역 이외의 지역에서는 앞으로도 여전히 해당 가축을 직접 도살, 판매할수 없으며 이를 지키지 않을 경우 관련 법에 따라 과태료 부과 등의 처벌을 받게 된다. 허용지역을 보면 수원시 입북동.이의동.태장동.연무동, 용인시 포곡면.모현면.남사면.이동면.원삼면.백암면.양지면, 평택시 전 지역, 성남시 운중동.판교동.신촌동.복정동.시흥동.고등동.서현동 등이다. 또 광주시.양평군.포천시.연천군.남양주시.가평군 등은 전 지역에서 자가조리및 판매가 가능하다. 도 관계자는 "도살 허용지역은 농촌지역.유원지 등을 중심으로 설정됐다"며 "이번 관련 법 개정은 닭.오리 등을 직접 도살해 조리.판매하는 일부 농촌.유원지내 음식점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k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