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병 오만을 가볍게 완파한 코엘류호가 오는 18일레바논과의 독일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을 대비해 본격적인 회복 훈련에 돌입했다. 움베르투 코엘류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국가대표팀은 15일 오후 울산 월드컵경기장에 모여 가벼운 스트레칭과 러닝 등으로 전날 오만전의 피로를 떨치는데 힘썼다. 아시안컵 예선에서 참패를 당했던 오만에 완승을 거둔 탓인지 선수들 사이에는 시종 미소가 넘쳐 흘렀고 코엘류 감독의 표정 또한 밝았다. 오만전에서 절정의 기량을 선보였던 안정환(요코하마)과 설기현(안더레흐트)의 얼굴에는 자신감이 역력했고 시차 적응 중인 송종국(페예노르트)의 몸놀림 또한 한결 가벼워보였다. 이밖에 차두리(프랑크푸르트), 박지성(에인트호벤) 등도 별다른 부상없이 회복훈련에 임했으며 몸이 아파 오만전에 결장했던 골키퍼 이운재(수원)와 이천수(레알소시에다드)의 컨디션도 급속히 호전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구나 네덜란드에서 활약 중인 이영표(에인트호벤)가 16일 입국하면 왼쪽 수비수 자리마저 확실히 메워져 코엘류호는 막강한 전력을 보유하게 될 전망이다. 하지만 대표팀 주장인 유상철(요코하마)이 여전히 재활 훈련에 주력하는 모습을보여 이번 레바논전에서도 결장이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은 16일 오후 울산 월드컵경기장에서 훈련을 마치고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 올라온 뒤 17일 오후 레바논과 경기를 벌이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최종 전술 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오만전 승리 이후 대표팀 분위기가 눈에 띄게 좋아졌다"며 "지금같은 상승세를 유지한다면 레바논 또한 대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