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타고의 독수리' 튀니지가 2004아프리카네이션스컵축구대회에서 모로코를 꺾고 사상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튀니지는 16일 새벽(한국시간) 튀니스 홈구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후반 7분터진 지에드 자지리의 천금같은 결승골로 `아틀라스의 사자' 모로코에 2-1 승리를거두고 우승컵을 포옹했다. 지난 65년과 96년 대회 결승에 올랐지만 우승 문턱에서 번번이 좌절했던 튀니지는 6만여 홈관중의 열렬한 응원을 등에 업고 서.북부 아프리카의 축구 강국들을 잇따라 격파한 끝에 마침내 `검은 대륙'의 정상에 우뚝 섰다. 프랑스 출신의 로저 르메르 튀니지 감독은 지난 2000년 프랑스대표팀을 이끌고유럽선수권대회(유로2000)에서 우승한데 이어 사상 처음으로 2개 대륙 선수권대회를석권한 감독으로 축구사에 이름을 올렸다. 튀니지는 특히 이번 대회 우승을 계기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4개국과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2010년 월드컵 유치전에도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튀니지는 브라질 출신의 스트라이커 실바 도스 산토스가 전반 5분 만에 헤딩으로 네트를 갈라 기선을 제압했지만 모로코는 전반 38분 유세프 모크타리가 동점골을 뿜어내 승부를 팽팽하게 몰고갔다. 40년을 기다려온 튀니지의 우승 갈증을 단숨에 해소시킨 결승골은 모로코 골키퍼 칼리드 포하미의 결정적인 실수를 낚아챈 자지리의 발끝에서 나왔다. 자지리는 후반 7분 팀 동료 조제 클레이튼과 산토스가 2대 1 패스로 모로코 진영 왼쪽을 뚫고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린 뒤 골키퍼의 볼 키핑 실수로 문전에 볼이흘러나오자 텅빈 골문을 향해 침착하게 밀어넣어 결승골을 뽑았다. 산토스는 모크타리(모로코), 파트리크 음보마(카메룬), 제이 제이 오코차(나이지리아), 프레데릭 카누테(말리)와 함께 이번 대회 4골로 공동 득점왕에 올랐고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에는 오코차가 뽑혔다. 르메르 감독은 우승 직후 "드디어 우리의 목표를 이뤘다. 모든 공을 선수들과팬들에게 돌린다. 그들은 오늘 튀니지의 역사를 만들었다"며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튀니스 AP.AFP=연합뉴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