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총선시민연대'는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차 낙천대상자 44명의 명단을 선정, 발표했다. 총선연대는 1차 발표 때와 동일한 기준을 적용해 전직 국회의원.고위 공직자 등비현역의원 42명과 1차 발표 때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던 김옥두.서청원 등 현역의원2명 등 44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 1차 낙천 대상자 추가명단에 오른 2명의 선정 근거가 기왕에 알려진 내용인데 뒤늦게 발표한 이유는. ▲1차 발표 때 보류대상자가 일부 있었는데, 이중에는 판단의 신중함을 위해 보류한 것도 있고, 추가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보류한 것도 있다. 또 후보자와 형평성 문제도 있다. 예를 들어 이번에 2명의 원외인사가 떡값문제로 낙천 대상에 선정됐다. 변호사1명과 전직 농림부 차관보가 떡값문제로 선정됐는데 이들과 형평성 차원에서 선정된면도 있다. 서청원 의원은 검찰 주장과 서 의원의 주장이 엇갈리지만, 정황에 대한 보다 신중한 판단을 위해 어제 유권자위원회 등의 장시간 논의 끝에 결국 선정 합의에 도달하게 됐다. 떡값 관련된 부분에 오해가 있을 것 같아 첨언하면, 선정된 세사람 모두 직무와관련된 돈을 수수했기 때문에 선정됐다. 변호사로 일하면서 법관에게 떡값을 줬다거나, 정부조직에 있으면서 수수했다거나, 국회의원이 해당 소속위원회에 해당된 돈을 받았다거나 등 직무와 관련된 떡값을 수수한 것이 중요한 판단기준이 됐다. -- 낙천.낙선 기준에 부합되는 인물이 더 확인되면 추가 발표하겠다고 했는데어떻게 발표할 것인가. 또 돈선거 감시를 구체적으로 어떻게 진행할 것인지. ▲추가 발표는 구체적인 사실의 변경이 이뤄질 때 일정한 기간을 두고 발표하게될 것이다. 돈선거 감시는 향후 총선연대의 집중사업이 될 것이다. 돈선거 뿐 아니라 지역감정 조장하는 후보자도 감시대상이다. 특히 이 두가지가 겹치는 경우는 반드시 낙선대상자로 삼기로 결의했다. 가장 먼저 돈선거 감시, 지역감정 조장 감시에 나설 것이며 이를 추진할 `시민행동단'을 2주 이내에 발족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광주지역은 이미 시민행동단을 발족시켜서 활동에 들어갔다. 구체적 사실이 확인될 경우 낙천.낙선운동에 반드시 반영토록 하겠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기자 z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