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시민연대가 10일 2차로 발표한 낙천리스트에는 전직 고위공직자와 전직 국회의원 등 각 당이 공천한 거물급 인사가 다수 포함됐다. 특히 1차 낙천리스트에서 보류됐던 23명의 현역의원 중에서는 김옥두,서청원 의원이 추가돼 정치권을 다시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 ◆2차 명단에도 거물급 인사 포함 총선시민연대가 발표한 2차 낙천리스트를정당별로 보면 민주당 19명, 한나라당 18명, 열린 우리당 7명이다. 전직 국회의원 중에서는 국창근,박계동,서훈,신순범,이길범,이상범,최욱철,하근수씨 등 8명이 선정됐다. 또 전직 고위 공직자 중에서는 김대우 전 대검중수부장, 김정길 전 행자부 장관,김선기 전 평택시장, 김화남 전 경찰청장, 이종률 전 정무 제1장관, 정두언 서울시정무부시장, 진형구 전 대전고검장, 안덕수 전 농림부 차관보 등이 포함됐다. 한나라당 공천을 받은 이사철씨는 `2000년 총선연대'의 낙선대상자로 선정돼 경기 부천 원미을에 출마했으나 떨어진데 이어 17대 총선에서도 낙천리스트에 오르는불명예를 안았다. ◆1차 명단에 김옥두.서청원 의원 추가 현역의원을 대상으로 검토된 1차 낙천리스트에는 모두 66명의 현역의원이 올랐다. 총선연대는 그러나 23명을 보류대상자로 분류했고, 2차 낙천리스트 명단을 발표하면서 이 가운데 한나라당 서청원 의원과 김옥두 의원을 추가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던 서청원 의원은 전날 국회의 석방결의안 통과로 여론이 악화된 가운데 낙천대상자에 올라 하룻밤 사이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서 의원의 선정사유는 16대 대선 당시 한나라당 선거대책위원회 위원장으로서한화그룹으로부터 정치자금을 받아 구속됐기 때문이다. 서 의원은 또 2002년 10월16일 충북 선대위 발대식에서 "민주당이 부패.무능한정당이며 나라를 들어먹을 정당이다. 이번 대선에서 이런 정당을 저 목포 앞바다에버리자"라고 발언한 것도 문제가 됐다. 김옥두 의원은 파크뷰 특혜분양 사건 수사도중 부인 등 가족 명의로 파크뷰 아파트를 분양받았고, 김의원이 지불한 계약금 중 들어있던 10만원권 수표 15장의 출처를 조사한 결과, 국정원 떡값이었던 사실이 드러났다는 이유로 1차 명단 추가대상에 올랐다. ◆정치권 바짝 죄는 낙천리스트 비현역 의원을 대상으로 한 2차 낙천리스트는 수천명에 이르는 각 당의 공천신청자 규모와 검증자료를 다 확보하기 어려웠다는 점에서 1차 낙천리스트 66명보다는 적을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공천명단을 공개하지 않은 자민련을 제외했는데도 각 당 공천자와 출마예상자 가운데 42명의 낙천리스트가 확정됐고 현역의원 중에서는 김옥두,서청원 의원이 추가로 낙천리스트에 올랐다. 최근 각 당의 단수공천자들에 대해 당내에서 구시대적 인사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어서 낙천리스트는 정치권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전날 서청원 의원에 대한 국회의 석방결의안 통과는 시민단체 뿐만 아니라 국민여론을 자극해 정치개혁에 대한 시민단체의 추진력에 힘을 보탤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1차 낙천리스트에서 논란이 됐던 경선불복 및 철새정치인 행태의 경우 2차 낙천리스트에서는 정치권의 큰 반발을 불러오지는 않을 것으로 분석된다. 총선시민연대측도 현역 국회의원이 아닌 인사들의 경우 당적 변동내용이 공공기관에 공식적인 기록으로 남아있지 않을 뿐더러 계속적으로 당적변경이 이뤄지고 있어 전직 국회의원은 재직 당시 최종 당적과 공천신청을 한 정당, 그 외 인사들은 공천신청을 한 정당만을 표기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기자 jamin7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