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 총선시민연대'(이하 총선시민연대)는 9일`경선불복 및 철새정치인' 낙천 사유에 대한 형평성 논란과 관련 "단순 당적변경은낙천사유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총선시민연대는 이날 오전 종로구 안국동 느티나무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경선불복이 민주주의 근본을 부정하는 반유권자적 행위이고 상습적.반복적 철새행태가 선거결과와 정당질서를 왜곡시키고 정치 혐오감을 조장하는 것이라고 판단했다"고 선정기준 사유를 거듭 설명했다. 서주원 공동집행위원장은 "경선불복 및 철새정치인 선정사유에 대한 형평성 논란은 단순한 당적변경을 기준으로 했다는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단순 당적변경이 아니라 경선불복과 권력을 추종한 철새행태만을 기준으로 했다"고 강조했다. 총선시민연대는 "국회 범국민정치개혁협의회에서도 경선 불복자 입후보 금지를법제화하려 하고 있다"며 "정치권이 경선불복 등을 심각한 문제로 인식하면서도 총선연대 선정기준을 문제삼는 것은 자가당착"이라고 비판했다. 총선시민연대에 따르면 1차 낙천리스트 66명 가운데 경선불복 및 철새행태로 낙천대상자에 오른 의원은 27명이고 이중 경선불복이 21명, 상습적 철새행태가 6명이다. 한편 총선시민연대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유권자위원,공동대표,정책위원 등이 모인 가운데 시내 모처에서 합숙에 들어가 비현역 의원을 대상으로 2차 낙천대상자를선정한다. 김기식 공동집행위원장은 "비현역의원중 공천신청자가 많아 전직 의원과 자치단체장, 고위 공직자를 중심으로 범위를 좁혀 검토했지만 미처 검토대상에서 빠진 사람도 있을 것"이라며 "추가로 검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각당을 통해 공식적으로 밝혀진 공천신청자, 언론.지역을 통해 공개적으로 출마의사를 밝힌 사람을 대상으로 검토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소명자료 및 총선연대 조사내용을 본인에게 확인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공천철회 의사를 밝힌 사람들도 있는데 총선연대에 공식문서를 보내 이를 확인해주면 검토대상에서 제외한다는 원칙"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기자 jamin7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