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환경연대와 총선여성연대가 공천부적격자 명단을 발표하는 등 부문별 시민.사회단체들도 17대 총선에서 본격적으로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총선환경연대는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안국동 느티나무 카페에서 발족식을 갖고전국 규모로 낙천.낙선운동을 펼치는 `2004 총선시민연대'와 별도로 자체 기준으로별개의 공천 부적격자 명단을 선정해 공개했다. 총선환경연대는 선언문에서 "생명경시정치가 종식돼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열 수있는 정치가 시작돼야 한다"며 "환경파괴 사업에 앞장서고 합리적 대안을 가로막은대표적 환경파괴 정치인을 선정해 공천반대운동과 낙선운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날 총선환경연대가 선정한 1차 공천 부적격자는 강봉균 의원(열린 우리당),김영진.김태식.박병윤 의원(민주당), 맹형규 의원(한나라당), 이상희 전 의원 등 모두 6명이다. 총선환경연대는 현역의원과 고위공직자 등을 심사해 1차 낙천리스트를 선정했다며 전직의원과 추가 공천자를 대상으로 2차 낙천 대상자를 심사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8월 발족한 총선여성연대도 이날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공천부적격 반여성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총선여성연대측이 제시한 공천부적격자는 김무성.김용균.심규철.이경재.주진우.최병국 의원(한나라당), 김옥두 의원(민주당), 김종필.김학원.조희욱 의원(자민련)등 모두 10명이다. 총선여성연대는 2차에 걸친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 양성평등관련 법안 및 정책찬반여부, 여성비하 발언 여부, 가부장적 여성상 강화발언 여부 등의 기준을 마련했고운영위원회와 공동본부장 회의를 거쳐 최종명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총선여성연대는 "반여성.반개혁 후보의 공천을 절대 반대하고 이 후보들이 17대총선에 출마하지 않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기자 jamin7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