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돌리사 라이스 미 백악관 국가안보담당 보좌관은 이라크 공격의 명분이 된 대량살상무기(WMD)에 대한 정보에 일부 문제가 있었다고 시인했으나 사담 후세인은 국익을 위해 제거할 수밖에 없었다고 29일 주장했다. 라이스 보좌관은 이날 잇따라 방송에 출연, 정보기관의 정보라는 것이 속성상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말로 개전의 명분으로 사용한 일부 대량살상무기 관련정보의 오류를 사실상 인정했다. 라이스 보좌관은 그러나 대량살상무기를 사용한 적이 있으며 2번이나 인접국을공격한 위험한 인물이 바로 후세인이라면서 대통령 입장에서 미국과 우방의 이해를위협하는 위험요소를 제거할 수밖에 없었다고 조지 부시 대통령을 옹호했다. 그녀는 대통령의 개전 결정은 후세인이 12년 간 국제사회의 요구에 저항, 보유무기에 대한 해명요구를 거부해온 사실에 근거한 것이라면서 그가 가장 위험한 지역에 있는 가장 위험한 인물이라는 점도 개전 결심을 이끌어낸 한 요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이어 종전 이후 약탈행위가 광범위하게 자행된 점 등을 고려할 때 이라크 무기수색팀이 아직 발견하지 못한 것이 있을 수도 있다고 지적, 미 행정부가 아직까지 이라크 대량살상무기를 찾아내는데 집착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그녀는 부시 대통령이 인용한 이라크 대량살상무기 관련 정보의 진위를 외부조사를 통해 확인해야 한다는 데이비드 케이 이라크서베이그룹(ISG) 전 단장의 제안을거부한 이유도 아직 대량살상무기 수색작업이 끝나지 않아 총체적인 진실이 규명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호샤르 제바르 이라크 외무장관은 후세인 정권의 속성을 감안할 때은닉된 대량파기무기를 찾는데 오랜 시간이 걸릴 수 있다면서 대량파괴무기가 발견될 가능성이 아직 남아있다고 주장했다. 쿠르드족 출신인 제바르 장관은 과거 후세인이 쿠르드족에 생화학무기를 실제로사용했다면서 후세인 정권이 주도면밀하게 대량살상무기를 은닉해왔기 때문에 발견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뿐이라고 말했다. 케이 전 단장은 28일 상원 군사위원회에 출석, 이라크의 대량살상무기 은닉 여부를 철저히 조사했으나, 대량이든 소량이든 군사용으로 배치된 화학무기 증거를 못찾았다며 지난 6개월 간 ISG 활동 결과 대량살상무기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결론을내렸다고 말했다. 한편 개전 전에 이라크 내 대량살상무기가 없다는 사찰결과를 발표했던 한스 블릭스 전 유엔 이라크 무기사찰단장은 케이 전 단장의 증언으로 당시 사찰단의 결론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이 입증된 셈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AFP.AP=연합뉴스) k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