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29일 오전 청와대에서김화중(金花中) 보건복지부 장관과 조찬을 함께하며 김 장관의 4월총선 출마문제 등을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오는 4월 총선에 자민련 이인제(李仁濟) 총재권한대행의지역구인 충남 논산.금산에 출마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나 노 대통령은 이를 만류한것으로 알려졌다. 노 대통령은 "지난해 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경선때 나와 막판까지 경합했던 이인제 의원 지역구에 현직 장관을 공천하는 것은 정치도의상 옳지 않고 `표적공천'이라는 비난을 받을 소지가 없지 않다"고 말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노 대통령은 이어 "지금 급속히 확산조짐을 보이고 있는 조류독감 문제를 비롯,보건복지부에 중요한 현안들이 많고 더욱이 김 장관이 출마를 위해 사퇴했을 때 조류독감 환자라도 발생하면 여론이 아주 안좋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고 한 관계자는 전했다. 한편 열린우리당은 김 장관이 하루빨리 입당해 영등포 등 서울지역에 출마해 줄것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정치권 핵심관계자는 "최근 자체 여론조사를 해 본 결과 김 장관이서울 영등포에 출마할 경우 승리할 가능성이 높게 나왔으나 논산.금산 지역에선 이길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나왔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