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축구계가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의 법정증언 등 잇단 금지약물 파문으로 들끓고 있는 가운데 국제축구연맹(FIFA)이 줄곧 반대해온 세계반도핑기구(WADA) 규약을 조만간 채택하겠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제프 블래터 FIFA 회장은 29일(한국시간) 딕 파운드 WADA 의장을 만나 아테네올림픽 이전에 반도핑규약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이로써 축구선수들도 스테로이드 등 금지약물을 복용했을 경우 반도핑규약에 의거해 2년 간 출장정지 등 제재를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FIFA는 그동안 미국프로야구,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과의 형평성을 문제삼아WADA 규약 채택에 반대해왔고 약물을 복용한 것으로 드러난 선수들은 각국 축구협회등을 통해 자체적으로 제재를 받았다. 한편 유벤투스 선수들의 약물 복용 의혹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이탈리아축구협회는 앞으로 혈액검사를 거부한 선수들의 경우 대표팀에 선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옥철기자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