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부처에 산재한 중소기업 지원기능의 조정을 위해 대통령 소속으로 설치된 `중소기업특별위원회'가 회의 출석률 저조, 사무처의 전문성 부족 등으로 제역할을 못하고 있다고 감사원이 26일 지적했다. 감사원은 이날 지난 6-7월 실시한 `중소기업 지원체계 및 단체수의계약제도 운영실태' 감사결과를 발표, `중소기업특위'가 출범한 지난 98년부터 지난해까지 개최된 34차례 회의에서 위원들의 직접 출석률은 평균 32%에 불과했고 `대리출석'까지포함시키면 74%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반면 비슷한 차관급 회의 가운데 `국가과학기술위원회 운영위'는 위원 본인의출석률이 평균 70%, `대리 출석'을 포함시키면 94%였으며 주요 법안이 심의되는 정부의 차관회의는 차관 본인의 출석률이 82%이고 대리참석까지 포함시켰을때 100%에달했다고 감사원은 설명했다. 감사원은 이와함께 `중소기업특위' 사무처에 파견된 각부처 공무원들은 평균 14개월을 근무하고 자리이동을 해 전문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감사원은 전라북도가 산업자원부의 중기 지원사업의 하나인 `지역산업 진흥사업'의 기계, 자동차 분야 지원대상으로 선정되고, 동시에 과학기술부의 `지역협력연구센터(RRC) 육성사업'에서는 의약, 기계.전자.반도체, 환경기술, 생물산업 분야의 지원대상으로 선정된 것을 `중소기업특위'가 부처별 중소기업 지원시책을 제대로 조정하지 못한 사례로 예시했다. 아울러 중소기업청과 12개 지방중소기업청, 중소기업진흥공단과 15개 지역본.지부, 시.도가 설립한 14개 중소기업 종합지원센터도 기관별로 특화되지 못해 하나의업무를 여러 기관에서 중복수행하는 등 예산낭비와 중소기업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번 감사 결과 중소기업청은 공공기관의 물품구매시 단체수의계약 제도를 점진적으로 축소하고, 중소기업간 경쟁제도로 전환한다는 방침을 정해놓고도 수요가 적거나 단체수의계약 대상 가운데 문제점이 있어 지정에서 제외된 물품만 중소기업 경쟁 대상 물품으로 선정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 결과 2002년 기준으로 공공기관은 중소기업간 경쟁물품 128개 가운데 28%인36개만 구매하고 나머지 92개 물품은 전혀 구매하지 않았던 반면 단체수의계약 물품은 149개 가운데 148개를 구입, 구매율이 99%에 달하고 구매금액도 4조5천480억원에이르렀다고 감사원은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quinte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