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 서청원(徐淸源) 전 대표는 25일 불법대선자금 수수 혐의에 따른 검찰의 소환방침과 관련, "26일 오전 검찰에 출두하겠다"고 측근을 통해 밝혔다. 이 측근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는 (혐의가) 무슨 내용인지도 모른다"며"검찰에서 조사를 하겠다면 적극 협조할 것이며, 얘기가 나온 이상 하루라도 먼저가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대검 중수부는 불법 대선자금 수사와 관련해 서 전 대표를 27일 오전 10시소환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으나 서 전대표가 26일 자진 출두의사를 표명함에 따라소환시기를 하루 앞당겼다. (서울=연합뉴스) 최이락기자 choinal@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