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특수2부(채동욱 부장검사)는 10일 대우건설이 300억원 규모의 비자금을 조성, 한나라당에 12억∼13억원, 민주당에 7억∼8억원 가량을 대선자금으로 전달한 단서를 포착했다. 검찰은 이밖에 대우건설이 사업지원 청탁 명목으로 현역의원 1명에게 억대의 뇌물을 건네고, 정대철 열린우리당 의원 등 여야 의원 2∼3명에게 수억원의 정치자금을 전달한 정황을 잡고 조사중이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 전달된 대우건설의 비자금은 대략 20억∼30억원 가량으로추산된다. 검찰은 이중 대선자금을 전달받은 인사들에 대해 "채널이 여러개 있겠느냐. 이미 드러난 라인업과 비슷하며 현역의원은 아니다"고 말해 이미 대검 수사에서 드러난 S, A씨일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러나 정 의원 외에 대우건설로부터 뇌물 또는 정치자금을 받은 의원들은 지금까지 검찰 수사에서 드러나지 않은 새로운 인물로 알려지고 있다. 검찰은 이르면 내주부터 대우건설로부터 불법 자금을 수수한 정치인들을 소환,혐의사실이 드러날 경우 사법처리키로 했다. 검찰은 비자금 조성 등에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는 남상국 전 대우건설 사장이정치권에 건넨 로비자금이 김우중 전대우 회장과 관련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 면밀히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트럼프월드 시행사인 하이테크 하우징이 구여권 인사들과 연관돼있다는 첩보가 계속 입수됨에 따라 자금흐름 추적을 통해 확인작업을 진행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한편 정 의원이 모 중견기업으로부터 불법 대선자금 1억∼2억원 가량을수수한 단서를 잡고 수사중이다. 검찰 수사관계자는 "정 의원이 대우건설 및 누보코리아로부터 3억5천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것 외에 다른 기업으로부터 불법 대선자금을 받은 정황이 포착됐다"며 "영수증 처리가 안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채동욱 부장검사는 "수사과정에서 불법 대선자금이 일부 포착됐으나 서울지검에서 계속 수사할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내주중 대검과 조율을 거쳐 수사 일원화 여부를 결정, 발표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joo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