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측근비리' 김진흥 특별검사팀의 양승천(47.사시 22회) 특검보가 변호사 시절 사건을 수임하면서 선임계를 내지 않은 사실이 적발돼 대한변호사협회로부터 징계를 받은 사실이 7일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양 특검보는 사건 수임료를 세무당국에 신고하지 않아 국세청으로부터 800여만원의 세금을 추징당했던 사실도 함께 밝혀졌다. 특검팀 등에 따르면 양 특검보는 2001년 초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던 A씨 사건을 수임하면서 선임계를 검찰에 제출하지 않고 형 확정 전에 성공보수 1천만원을 받았다는 의뢰인측 진정이 사실로 인정돼 재작년 11월 변협으로부터 과태료 200만원의 징계를 받았다. A씨측은 양 특검보가 선임되자 경실련측에 징계 관련 사실을 제보했고, 경실련측이 최근 변협에 알려준뒤 다시 변협은 이날 김 특검에게 관련 사실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양 특검보는 "절차상 오류는 있을지 모르나 도덕적으로는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 당시 워낙 바쁜 때라서 사무실 직원들이 행정적으로 오류를 범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양 특검보는 특검팀 인선 과정에 대해 "사전에 징계관련 사실을 김 특검에 알려줬다"고 말했다. 김 특검은 "오늘 오후에야 변협으로부터 그런 문제가 있음을 통보받아 알게 됐다"며 "그러나 양 특검보가 `일처리가 미숙했지만 잘못을 인정, 징계 및 세금 추징 등을 받았다'고 해명한 만큼 세금을 면하려 선임계를 내지 않은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미 충분히 처벌을 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특검팀에서 최도술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의 불법자금 수수의혹을 주관하게 된 양 특검보는 검찰 출신으로 서울고검 검사를 마지막으로 검찰을 떠난 뒤 지난 2000년 11월 변호사로 개업, 활동해 왔다. (서울=연합뉴스) 조준형.윤종석기자 jhcho@yna.co.kr banan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