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부산지검에서 공금유용 등의 혐의로 조사를받고 있는 김성철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의 거취는 검찰조사가 끝난 뒤 결정될 전망이다. 부산상의 회장단은 7일 오후 긴급회의를 갖고 김 회장의 거취에 대해 논의한 끝에 일단 검찰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대행체제 가동 여부 등을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김 회장은 지난 6일 노기태 상근 부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검찰조사결과에 따라 거취를 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회장단은 검찰조사 후 김 회장이 구속될 경우 즉시 대행체제를 가동하고, 불구속 기소될 경우에는 상공계와 지역 여론을 고려해 거취를 결정하기로 했다. 회장단은 지난해 12월 26일 김 회장이 8일까지 입장을 표명하지 않을 경우 대행체제를 가동하기로 정했었다. 이와 관련 조용국 수석부회장은 "김 회장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는 마당에 대행체제를 가동하는 것은 타당하지 않아 수사결과를 지켜보기로 했다"며 "불구속될 경우 본인의 태도와 여론 등을 고려해 거취를 결정하겠지만 1월을 넘기지는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김 회장이 사퇴할지, 회장직을 그대로 유지할지는 검찰의 사법처리 수위에 따라 1월 중에 판가름날 전망이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lyh9502@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