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4월 실시되는 총선 입후보예정자의 연구소 활동을 구실로 사전 선거 운동을 한 혐의로 모 정치연구소 직원 채모(32)씨를 대구지검에 고발했다고 7일 밝혔다. 채씨는 17대 총선 때 대구 남구지역에 출마할 예정인 S씨의 당선을 위해 지난해11월부터 12월 중순께까지 연구소 회원 모집을 핑계로 지역 주민들에게 정치 구호와S씨의 사진 등이 담긴 초대장을 보내는 등 사전 선거 운동을 한 혐의로 적발됐다. 총선 출마예정자의 연구소 활동과 관련해 연구소 관계자가 고발되기는 이번이처음이다. 한편 대구시 선관위는 7일 현재 이번 총선과 관련해 모두 78건의 선거법 위반사례를 적발해 1건을 고발조치하고 24건은 경고, 53건에 대해서는 주의조치를 내렸다.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leek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