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주도하는 이라크 과도 행정당국은 반미 공격 등과 관련해 구금중인 506명의 수감자들을 석방하는 한편 배후 주도자 30명울 추가로현상 수배하는 강온 조치를 동시에 취했다고 관계자들이 6일 말했다. 이라크 점령 연합군 관계자들은 1만2천800명에 이르는 수감자 중 우선 500여명에 대해 단행된 이번 조치를 `대사면'에 비유하고 이는 사담 후세인 전 대통령 체포후 3주동안 폭증한 각종 제보와 선의에 대한 보답이자 장차 이라크 국민과 연합군간의 협력을 촉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라크 국민과 지역사회 지도자들 및 인권단체들은 혐의 사실도 밝혀지지 않은채 무기한 구금돼 있는 수용자 석방을 최우선으로 요구해 왔다. 폴 브리머 최고행정관은 석방 대상자들이 공격에 직접 가담하지 않은 하위급 종범들이라고 밝히고 "손에 피를 묻힌 자들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 관계자는 석방 대상자들은 반미 공격 세력을 소탕하는 과정에서 "휩쓸려 들어온" 사람들이라고 말했으며 다른 관계자는 이들이 후세인이 돌아올 지도 모른다는공포감에서 행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계자들은 이번 석방조치를 통해 가족과 지역사회 지도자들에게 화해 과정이시작됐음을 알리기 원한다고 말하고 "그러나 강경분자들에 대해서는 더욱 공격적인자세로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행정당국은 과격파 게릴라 소탕작전을 강화, 반미 공격을 주도한 30명을추가로 수배했다. 이들중 15명에게는 각각 20만달러, 나머지 15명에게는 5만달러의현상금이 붙어 있다. 연합군은 당초 55명을 현상 수배했으며 아직까지 13명이 잡히지 않았다. 이들중 12명에게는 각자 100만달러의 현상금이 걸렸으며 후세인 전 대통령 체포후 체포대상1위로 올라선 이자트 이브라힘 알-두리 전 부통령의 목에는 1천만 달러가 걸려있다. (바그다드 AP=연합뉴스) youngn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