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대선자금을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안대희검사장)는 30일 국회에서 체포동의안이 부결된 한나라당 최돈웅 의원등에 대해 혐의를 추가해 사전구속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 등을 신중히 검토중인 것으로 31일 전해졌다. 검찰 수사팀 관계자는 최 의원에 대한 영장 재청구 여부를 묻는 질문에 "좀더기다려본 뒤에 신중히 판단해서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번 임시국회 회기가 내달 10일에 종료되는 점을 고려해 임시국회가 내년초 다시 개회될지 여부를 지켜본 후에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인 것으로전해졌다. 검찰은 임시 국회가 열릴 경우 일사부재의 원칙에 따라 동일한 범죄사실에 대해서는 체포동의안이 재상정될 수 없는 점을 감안, 최 의원에 대해 범죄사실을 추가해재청구하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윤창열 게이트'에 연루된 정대철 열린우리당 의원 등 최 의원과 함께 체포동의안이 부결된 현역 의원 6명에 대해서는 사안의 중대성에 따라 선별적으로 영장을 재청구하거나 추가 범죄사실이 드러나지 않는 의원에 대해서는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도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만약 임시 국회가 곧바로 소집되지 않을 경우에는 법원에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해 이들 의원에 대한 신병을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중이다. 한편 검찰은 한나라당에 10억대 무기명 채권을 제공한 대기업 1곳으로부터 채권번호를 넘겨 받아 행방을 추적한 결과, 올해 10월과 11월에 각각 만기가 도래했는데도 아직 현금화되지 않은 사실을 확인, 채권의 행방을 집중 추적중이다. 검찰은 한나라당이 삼성에서 수수한 채권 112억원에 대해서도 이 채권이 당으로넘어가 대선 전후로 현금화되거나 현재까지 보관돼 있을 가능성능 여러가지 변수를염두에 두고 행방을 찾고 있다. 검찰 수사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삼성에서 제공한 채권이 은행 등에서 바로구입한 새 채권인지 아니면 사채시장에서 융통됐던 헌채권인지 여부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추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에 따라 서정우 변호사로부터 삼성 채권 등을 넘겨받아 현금화하거나보관하고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당시 한나라당 당직자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여채권을 확보하는 방안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조계창 기자 phillif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