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법상 전력 보유가 금지돼 있는 일본에서 자위대와는 별도로 유엔평화유지활동(PKO)이나 유엔결의에 따른 다국적군에 파견할 `유엔대기군'(가칭)을 창설하자는 의견이 야당 대표에 의해 제기됐다. 30일 아사히(朝日)신문 인터넷판에 따르면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민주당 대표는 "유엔결의 등이 있을 경우 국가의 주권 행사와는 다른 의미에서 자위대와는 다른별도의 조직을 해외에 파견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이에 관한 정리가 필요하다"고말했다. 민주당내에서는 오자와 이치로(小澤一郞) 옛 자유당대표와 사회당 출신의 요코미치 다카히로(橫路孝弘) 부대표 등이 이런 의견을 제기해 왔으나 당 대표가 제기했다는 점에서 민주당의 공식 입장으로 정리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아사히에 따르면 오자와씨와 요코미치씨는 "지휘권을 유엔에 맡기는 자위대의별도 조직으로 유엔대기부대를 창설한다"는 문서에 합의한 바 있으나 오자와씨가 무력행사도 가능한 부대로 하자는 주장인데 비해 요코미치 부대표는 PKO로 국한해야한다는 의견이어서 조정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민주당은 내년 1월 13일 열리는 당대회에서 이런 구상을 제시해 당 안전보장정책의 주요 골간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도쿄=연합뉴스) 이해영특파원 lh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