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영환(金榮煥) 대변인은 30일 청와대 참모들의 측근비리 수사에 대한 입장표명과 관련, "청와대가 국가공권력의 요체라 할수 있는 검찰 수사권을 폄하하고 비판한다면 누가 국가공권력을 믿을 수 있겠느냐"며 "공권력에 대한 기본적 신뢰를 뒤흔드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검찰 인사권을 쥐고 있는 것은 청와대"라면서 "검찰이 대통령의 비리를 확대.과장한다는 것은 태생적으로 불가능하며 청와대측의 검찰비판 발언은 노 대통령의 비리를 은폐, 축소하지 않은 것에 대한 불만의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연합뉴스) 황희경기자 zitro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