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검 특수3부(곽상도 부장검사)는 29일 이종남 전 감사원장의 확인 지시를 받고 고속도로 노선변경에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직권남용)로 고모 감사원 과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그러나 이 전 원장의 지시가 단순 진상파악 차원이었고 당시 고속도로건설계획이 확정되지 않았다는 점 등을 들어 이 전 원장은 무혐의 처리했다. 검찰에 따르면 당시 감사원 국책사업단장이었던 고 과장은 지난해 5월 서울-동두천간 민자고속도로가 이 전 원장의 경기 양주 고향마을 선산을 통과하는 것으로설계되자 한국도로공사 등에 대해 영향력을 행사, 고속도로를 국도 우회도로에 연결되도록 설계를 변경토록 한 혐의다 . 검찰 관계자는 "이 전 원장의 단순 확인차원의 지시를 넘어서 고 과장이 사전감사 명목으로 설계과정에 개입, 노선을 변경토록 한 책임이 인정된다"며 "이 전 원장은 당시 `민자 사업인 만큼 업체에서 최적노선이라고 하면 개입하지 마라'고 지시한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주호 기자 joo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