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정의시민연대와 김포주민대책위원회는 29일김포경찰서에 건설교통부 장관과 한국토지공사 사장 등을 사기 및 직무유기 혐의로고소했다고 밝혔다. 이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전 환경부 기자실에서 기자브리핑을 갖고 "김포신도시조성사업을 추진중인 토지공사가 사전환경성검토 보고서에 허위사실을 보고, 개발영향을 축소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민연대는 "시민연대와 김포지역주민 공동조사단이 조사한 결과, 10월의 최우점종은 환경부지정 보호종인 큰기러기인 것으로 밝혀졌으나 토지공사는 최우점종을쇠기러기로 왜곡하고 홍도평야에서 10월말부터 2월말까지 80여 개체의 재두루미가월동한다는 사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연대는 또 "환경부가 사전환경성검토에서 신도시 건설과 병행되는 48번 국도 우회도로 등 도로 건설이 철새서식지에 미치는 영향을 검토할 것을 요청했으나토지공사는 이에 대한 검토를 전혀 진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토지공사측은 "사전환경성검토서 중 조류서식에 관한 사항은 국내 조류연구 전문기관인 경희대 환경연구센터에서 김포지역 조류현황에 관한 기존의 조사자료 분석과 김포지역 일대의 현지조사를 통해 나온 결과로 시민연대의 주장은 신도시 건설을 반대하기 위한 근거없는 주장"이라며 법적 맞대응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류일형기자 ryu62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