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욕에 나선 태극전사 아우들이 올해 마지막 한일전에서 압도적인 경기를 펼치고도 무승부에 그쳤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18세 이하 청소년대표팀은 27일 마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일본과의 친선 경기에서 후반 23분 터진 김진규의 천금같은 동점골로 힘겹게 1-1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이로써 올해 치른 일본과의 각급 대표팀 경기에서 4승3무3패를 기록하며 근소한 우세를 보였다. 아우들은 세계선수권 16강전에서 일본에 고배를 마신 20세 이하 형님들을 대신해 필승 의지를 불태웠지만 고질병인 골 결정력 부족을 드러내며 쉽게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놓쳤다. 전반에만 6차례의 슛을 날리는 파상 공세로 한국은 일방적인 경기를 벌였지만 단 3차례의 슛 찬스를 가진 일본의 역습을 막지 못해 패배 직전까지 몰렸다. 한국은 전반 9분 조한범이 재치있게 찔러준 패스를 골잡이 김승용이 오른쪽 페널티지역으로 파고들며 강슛을 날렸지만 골키퍼 마쓰이가 가까스로 쳐내 선제골 찬스를 놓쳤다. 이어 전반 14분과 22분에 백승민과 주장 백지훈이 각각 슛을 시도했지만 무리한 욕심으로 발에 힘이 실리며 골대를 벗어나 아쉬움을 남겼다. 한국의 잇따른 골 찬스가 무산되자 그동안 미드필드 압박을 통한 수비축구를 구사하던 일본의 역습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전반 39분 테라다 시니치가 미드필드에서 단독 돌파로 오른쪽 측면을 뚫은 뒤 올린 크로스를 나카야마 히로키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스프링처럼 튀어올라 헤딩슛으로 한국 골망을 흔든 것. 하지만 후반 들어 골잡이 양동현과 왼쪽 날개 이용래가 히든카드로 투입되면서 다시 경기의 흐름은 한국으로 넘어왔다. 후반 12분 문전으로 파고들던 박주영이 골키퍼를 제치고 가슴 트래핑 후 오른발슛을 날렸지만 상대 수비가 몸을 날리며 골라인 밖으로 쳐내 동점골 찬스를 아쉽게 놓쳤다. 하지만 후반 23분 수비수 김진규가 날카로운 코너킥을 왼쪽 골지역에서 떠오르며 방향만 바꾸는 재치있는 헤딩슛이 오른쪽 골대 모서리로 빨려들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이후 일본 진영을 휘저으며 10여차례의 소나기 슛을 날리며 상대 문전을 두들겼지만 추가 득점하는 데는 실패했다. (마산=연합뉴스) 심재훈.장재은기자 president21@yna.co.kr jangj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