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도 중소기업에 2조4천억원 규모의 정책자금이 지원된다. 중소기업청은 23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각 금융기관장, 중소기업지원 기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4차 금융지원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중기청은 이날 위원회에서 내년 중소기업 정책자금 지원규모를 2조3천700억원으로 확정했다. 특히 구조개선자금의 지원한도를 기존 20억원에서 30억원으로 높이고 이중 설비가동운전자금의 비율을 기존 30%에서 40%로 확대해 설비투자를 촉진하기로 했다. 또 담보력이 부족한 기업에 대한 신용지원을 늘리기 위해 기업 평가방식을 현재자금별 점수제에서 기업별 신용등급제로 전환하고 신용등급 산정시에도 재무지표보다 사업성 및 기술성 등을 중시하는 등 신용평가방식을 전면적으로 개편키로 했다. 내년도 신용보증 공급 규모는 40조원 수준으로 유지키로 했으며, 재무제표와 관계없이 보유기술의 사업성.기술성만을 평가해 보증서를 발급하는 기술평가보증을 올해 5천억원에서 내년 1조1천억원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이밖에 현재 4개 은행과 협약을 통해 운영하고 있는 전자 보증업무를 내년 상반기에 전 은행으로 확대키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희선기자 hisunny@yonhap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