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측근비리를 수사중인 대검 중수부(안대희 검사장)는 내주초 노무현 대통령의 후원회장이었던 이기명씨를 참고인 신분으로소환, `용인땅' 매매를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20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용인땅 매매과정에서 강금원씨가 매입계약을 해지하고도 되돌려받지 않은 계약금 2억원과 중도금 17억원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해당하는 지 결론내기 위해서는 이기명씨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검찰은 강금원씨의 구속기한이 만료됨에 따라 일단 21일중 용인땅 관련 혐의를제외한 나머지 혐의로 기소를 한 뒤 이기명씨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면 추가 기소여부를 결정키로 했다. 검찰은 강금원씨에 대한 이번 기소때 기존의 배임.조세포탈 혐의 외에 장수천을둘러싸고 제기된 정치적 의혹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작년 12월 안희정씨에게 장수천빚 변제 명목으로 4억5천만원을 제공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를 추가 적용키로 했다. 한편 검찰은 대선때 양경자 전 의원(현 한나라당 서울 도봉갑지구당 위원장)이썬앤문그룹측으로부터 1천만원대 정치자금을 받은 단서를 잡고, 최근 양 전의원을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22일 문병욱 썬앤문 회장을 기소하면서 대선때 여야 정치인들에게 제공된 썬앤문의 불법 정치자금 규모와 수수 정치인 등에 대해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