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화가 미국 달러화에 대해 영업일수 기준으로 7일 연속 상승세를 타면서 8일 유럽 외환시장에서 사상 최고치인 유로당 1.2191달러까지치솟았다. 이로써 유로화는 올들어 달러화에 대해 16% 절상되는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유로화는 미국의 고용관련 지표들이 기대치를 밑돌자 지난 5일 세웠던 종전 최고치인 유로당 1.2169 달러를 이날 훌쩍 넘어섰다. 달러화는 미국의 무역 및 재정적자의 우려감으로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또테러와 미국의 이라크 점령에 대한 걱정도 달러화 약세의 한 요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오는 9일 예정된 회의에서 달러화 하락을 막는금리인상 대신 현재의 이자율을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로화의 지나친 강세와 달러화의 초약세는 미국 제품의 해외 경쟁력 제고에 일조하고 있는 반면 이제 겨우 시작된 유럽국가의 경제회복에는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베를린 AP=연합뉴스) sh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