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 단자함이 외부에 노출돼 있는 빌라나 다가구주택을 골라 전화번호를 도용한 뒤 이를 이용해 사이버머니를 구입해온 20대 2명이 경찰에 붙들렸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5일 이런 수법으로 구입한 사이버머니를 팔아 2천700여만원을 챙긴 혐의(컴퓨터 등 사용사기)로 군 통신병 출신 배모(28)씨 등 2명에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배씨 등은 지난 9월17일부터 이달 3일까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일대 1천670가구의 전화번호 등을 도용해 S 인터넷 게임.채팅사이트에서 사이버머니 5천500여만원 어치를 구입한 뒤 이를 I사이트에서 돈을 받고 넘기는 수법으로 2천7여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배씨 등은 전화회사 이름이 새겨진 조끼를 만들어 입고 다니며 전화단자함이 노출돼 있는 빌라나 다가구주택을 골라 전화번호를 도용했고 실제 사용자가 눈치채지못하도록 1차례에 3만3천원씩만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이 최근 전화번호만 알면 인터넷상에서 사이버머니를 구입할 수 있다는 점을 악용해 범행한 것으로 보고 결제과정에서 전화번호 실제 사용자의 신원을확인하는 절차를 보강하도록 인터넷 업체에 촉구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충원기자 chungw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