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10명중 8명은 자녀양육 문제로 직장을 그만둘 생각을 해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한국노총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만7세 미만 취학전 자녀를 둔 조합원 남자 335명과 여자 754명 등 1천8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중 80%가 '자녀양육 문제로 직장을 그만둘 생각을 해봤다'고 응답했다. '결혼후 직장생활을 하는 데 가장 큰 어려운 문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83.0%도 '자녀양육'이라고 대답했다. 성별로 보면 여자가 85.7%로 남자의 77%를 크게 웃돌았다. 근로자가 가장 많이 이용하는 보육방식은 가정 탁아모,가족 및 친지가 58.9%로 가장 많았고 놀이방, 어린이시설 등 사보육시설 44.1%, 직장보육시설 3.2%, 국공립탁아시설 1.8% 등의 순이었다. 또한 '탁아모나 친인척에게 자녀를 맡기는 데 비용이 얼마나 드는냐'는 질문에는 34.3%가 31만∼50만원이라고 응답했고 다음은 11만∼30만원(23.7%)과 51만원이상(19.5%) 순이었다. 한달에 자녀 1명당 보육시설에 지불하는 비용은 11만∼20만원이 42.8%로 주류를 이뤘다. 보육시설 이용시간은 10시간 이상이 가장 많았고 7∼10시간 28.7%, 7시간미만 26.0% 등 이었다. 아울러 전체중 84.8%의 응답자가 '보육비용과 관련, 어떤 지원도 받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한국노총 강훈중 홍보국장은 "이번 조사결과는 근로자들이 자녀양육문제로 얼마나 힘들어하고 있는지를 반증하는 것"이라며 "따라서 직장보육시설 설치 의무화대상 사업장을 현행 여성근로자 300명이상에서 남녀노동자 150명이상으로 확대하는 등 제도적인 장치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chunj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