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구주류는 4일 신주류가 당내에 창당주비위원회를 구성하고 독자 신당 추진에 본격 나선 데 대해 "이미 예상했던 수순"이라며 당원들에게 신주류 신당 창당 추진의 부당성을 알리는 성명서를 발송키로 하는등 대응행보에 나섰다. 구주류는 특히 신당파로의 대세쏠림을 막는 것이 급선무라고 보고, 지난 3일 `정기국회 이후 전당대회를 통한 새지도부 선출'을 결의한 구주류 성향의 중도파 31명에 대한 세규합에 박차를 가하기로 하는 등 신주류와 딴살림 준비에 들어갔다. 이와함께 신주류측을 강력 성토하면서 창당주비위 구성을 `해당행위'로 규정,주비위 핵심참여자들을 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상천(朴相千) 최고위원은 "주비위를 만드는 것 자체가 가장 질이 좋지 않은해당행위"라며 "주비위에 참여했다가 그 명분에 묶여 창당준비위원회에 참여하고 탈당까지 하게 되는 우를 범하는 의원들과 지구당 위원장들이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탈당 후 불투명한 전망'을 들어 주비위 참여를 차단하려는 뜻이다. 이윤수(李允洙) 의원도 "신당에 대한 지지가 없고, 전국구는 탈당을 못하고, 호남지역 의원들은 탈당하면 총선에 가망이 없기 때문에 (주비위 다음 단계인) 창당준비위원회에 참여할 의원들은 많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유용태(劉容泰) 의원은 "당에 몸담고 있으면서 분당행위를 하는 것은 당원과 국민을 배신하는 행위"라며 "내년 총선에서 한나라당과 경쟁해 제1당이 돼야 할 시점에 당력을 둘로 쪼개는 것은 이적행위나 마찬가지"라고 성토했다. 김경천(金敬天) 의원은 "중산층과 서민을 위한 우리나라 유일한 정통당을 무참히 짓밟은 행위로 역사의 준엄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가세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