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광양항 일대가 이르면 올해안에 국제자유무역지역으로 지정된다. 허성관 해양수산부 장관은 27일 광양시청에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열린 동북아경제중심추진 국정과제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의 `광양항 활성화 방안'을 보고했다. 허 장관은 "광양항을 국제물류거점으로 특화시키기 위해 이 일대를 국제자유무역지역(가칭)으로 지정, 외국기업들에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제자유무역지역은 기존의 관세자유지역과 자유무역지역을 통합한 개념으로 입주 외국기업에 조세, 임대료 감면을 비롯한 정부차원의 각종 혜택을 지원하게 된다. 허 장관은 또 광양항 인근 권역을 경제자유지역으로 지정, 국제자유무역지역을배후 지원하는 방안도 추진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광양항으로 국내외 선사를 유치하기 위해 단기적으로 항만시설 사용료 면제 등의 인센티브를 주고 특히 외국적 선사에 대해 부산-광양 연안운송을 허용함으로써 항만간 화물연계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내년부터 해외 다국적 물류기업을 대상으로 유치 홍보전을 대대적으로 전개하는 한편 항만 배후 수송시설과 업무지원 시설(머린센터)도 조기 구축할 것이라고보고했다. 이밖에 각 지방자치단체들과 함께 항만 배후 물류단지 및 산업단지를 개발해 자체적으로 물동량을 확보할 수 있는 이른바 `물류 클러스터' 개념을 광양항에 도입할것이라고 덧붙였다. 허 장관은 "광양항의 시설이 계속 확충되고 있으나 중국항만의 급성장과 지원시설 부족으로 물동량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다"며 "그간 정부가 다양한 대책을 많이내놓았으나 단기처방에 그쳐 한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기자 huma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