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취임후 처음으로 내달초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부산을 방문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노 대통령이 내달 1일 부산에서 열릴 예정인 전국 시도지사협의회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부산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은 이처럼 시도지사협의회 회의를 주재하기 위한 것이지만 최근 이해성 홍보수석 등 청와대 인사들과 이른바 친노(親盧) 세력이 내년 총선에서 부산지역 출마를 잇따라 선언해 부산의 민심이 주목되는 가운데 이뤄져 관심을모으고 있다. 이번 시.도지사협의회 회의의 대통령 주재는 앞서 지난 4월29일 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가진 광역및 기초자치단체장들과의 면담에서 합의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당시 노 대통령과 자치단체장들은 시도지사회의의 경우, 최소한 분기 1회 등 연3회 이상을 개최하고 시장.군수.구청장 대표회의는 반기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합의한 바 있다. 노 대통령은 이 회의에서 국가균형발전특별법, 신행정수도특별법, 지방분권특별법 등 올 정기국회 제출을 목표로 마련되고 있는 소위 `국가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을위한 3대 정부입법안'을 집중 협의할 방침이다. 특히 시도지사들은 지방분권특별법에 대한 정책조율에 많은 시간을 할애할 예정이라고 이 회의를 실무적으로 준비중인 부산시 관계자가 전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현재 잠정적으로 내달1일 회의를 여는 것으로 결정한 상태이나, 청와대측과 각 시도지사 일정을 맞추기 어려울 가능성이 있어 다소 며칠간 일정이 늦춰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고형규기자 marx0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