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자들이 지난 4월에 67억2천만달러어치의 미국 재무부 채권을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다우존스가 재무부 발표를 인용해 1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외국인이 소지하고 있는 미국 채권의 총 규모는 지난 4월까지 1조2천470억달러어치로 한달 전에 비해 30억달러 늘어났다. 한편 이 기간에 개인 투자자들은 91억9천만달러어치 미국 채권을 순매수한데 비해 기관투자자들은 24억7천200만달러어치를 순매도했다고 다우존스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세진기자 smi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