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당 추진을 둘러싼 민주당 신.구주류간 물밑협상이 금주초 가부간 결론을 맺게 될 전망이다. 양측은 중도파가 제시한 `선개혁 후통합신당' 방안의 수용 여부에 대한 입장을 30일께 최종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주류는 30일 오전 여의도 한 호텔에서 신당추진모임 운영진 모임을 갖고 물밑협상에 따른 대책과 산하 분과위 구성 등을 논의키로 했고, 구주류 모임인 `민주당정통성을지키는모임(정통모임)도 같은 날 오후 회동을 갖고 내달 2일 광주에서 열리는 `당 사수 토론회' 준비 등 신당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은 또 30일 오전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신당 문제에 대한 조율을 벌일 예정이며, 이에 앞서 중재역을 맡은 강운태(姜雲太) 의원이 휴일인 29일 신.구주류양측과 물밑접촉을 가졌다. 당 지도체제, 공천 시스템, 신당의 합류대상 등을 골자로 한 중재안에 대해 양측간 대타협이 이뤄진다면, `통합신당'이 당내 대세를 잡게 될 것으로 보인다. 결렬된다면 구주류는 민주당 사수를 위한 전당대회 소집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며, 신주류는 비공식 신당창당모임의 기구 구성을 완료하고 전국 단일조직 결성이 임박한 당밖의 개혁신당 추진세력과 함께 실질적 신당 창당 작업에 돌입하는 등 결별을 향한 수순을 밟게 될 전망이다. 강운태 의원은 29일 연합뉴스 기자와의 통화에서 "양측이 중재안을 최종적으로 받을 것인지, 거부할 것인지, 아니면 재협상할 것인지를 결정할 것이므로 내일이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양측이 거부한다면 중도파 모임도 뭔가 결단을 내려야 하니까모레쯤 모임을 가질 생각"이라고 말했다. 신주류 강경파는 온건론자들이 구주류 유인책으로 제시한 `공직후보 전당원투표제'에 대해 "국민참여신당의 기본 정신과 구상에 어긋난다"며 반대하고 있고, 구주류 강경파 역시 "일반국민참여형 공천과 민주당 해체 주장이 철회되지 않는 한 통합신당론은 유인책에 불과하다"는 입장이어서 타결이 쉽지 않다. 특히 신주류 강경파의 신당 독자추진 행보는 금주부터 본격화될 당밖 개혁신당추진세력의 세 결집과 한나라당 진보성향 의원들의 탈당 결행 여부 등에 큰 영향을 받게 될 전망이다. 신주류 중진인 장영달(張永達) 의원은 "국민참여경선식의 상향식 공천을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타협이 어렵다"며 "정통모임에서 받아들이지 않으면 타협과 신당추진을 병행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반면 구주류 핵심인 정균환(鄭均桓) 총무는 "민주당을 해체하는 신당은 하늘이 무너져도 안된다"며 "신당을 하는게 진짜 정치개혁이라고 생각한다면 코드 맞는 사람들끼리 조용히 나가서 국민의 심판을 받으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맹찬형 기자 mangel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