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경재(金景梓) 의원은 24일 당내 신당갈등과 관련,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통합신당에 대한 입장을 조속히 밝혀줄 것을요구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정당정치 책임정치 상황에서 대통령이 입장을 밝히지 않는 것은 무책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하고 "조순형(趙舜衡) 김근태(金槿泰) 추미애(秋美愛) 의원, 김태랑(金太郞) 최고위원 등과 함께중도개혁적 통합신당을 위한 본격적인 서명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대선 당시 선대위 홍보본부장을 맡아 신주류로 분류돼온 김 의원은 특히 "대통령이 `10석만 얻어도 전국정당화를 하겠다'고 한 발언은 현실정치에서 낭만적이고 목가적인 환상"이라며 "덧셈정치를 하지 않으면 내년 선거에서 이길 수 없으므로지난 대선 당시 노 후보를 흔들었던 사람들에 대해 과거를 묻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개혁특위에서 처리하지 못한 개혁안을 마무리, 내년 선거에 대비해야 한다"고 사실상 구주류측의 민주당 `리모델링'론에 찬성했다. (서울=연합뉴스) 전승현기자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