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민주당의 차기 대통령선거 후보들은 22일 미군이 이라크에서 대량살상무기를 발견하지 못한 사실을 들어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전쟁동기를 일제히 비난하고 나섰다. 인권운동가 제시 잭슨 목사가 이끄는 무지개/PUSH 연맹이 주최한 민주당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데니스 쿠치니치 하원의원(오하이오)은 "우리는 대량살상무기가 없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면서 이 전쟁은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9명의 민주당 대선 출마자중 7명이 참석한 이 토론회에서 반전운동가인 하워드딘 전 버몬트주 지사는 미군이 50일 이상 이라크를 장악한 상태에서 핵무기나 생화학무기의 증거를 전혀 찾아내지 못 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정부가 우리에게 정직하지 않았음을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는 흑인과 라틴계가 청중의 대다수를 이뤘는데 유일한 여성이자 흑인출마자인 캐럴 모슬리 브라운 상원의원(일리노이)은 이라크에 대한 선제공격은 "필요해서가 아니라 선택해서" 한 일이며 "미국의 젊은이들을 합당한 이유 없이 위험으로 내 몬" 처사라고 비난했다. 브라운 의원은 부시 정부가 9.11 테러의 여파로 조성된 테러공포를 조작, 시민의 권리를 침해하는 "극단적인 정치 의제"를 추진했다고 비판했다. 흑인인 앨 샤프턴 목사도 "클린턴 전대통령이 부시 대통령처럼 국민을 전쟁으로오도했다면 탄핵을 당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우리가 이미 점령한 50개 주에 쓸돈도 없는데 어떻게 이라크 재건 비용을 마련할 것이냐"고 따졌다. 그러나 민주당의 유력 주자인 딕 게파트 하원의원(미주리)과 존 케리 상원의원(매사추세츠), 조지프 리버맨 상원의원(코네티컷)은 애국심 논란의 대상이 될 수 있는 이라크 전쟁 문제를 피하고 경제와 교육, 보건, 감세, 소수계우대정책 등에 관한부시 대통령의 정책을 공격했다. (시카고 AFP=연합뉴스) youngn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