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종금 로비의혹' 사건을 재수사중인 대검중수부(안대희 검사장)는 17일 민주당 박주선.김홍일 의원과 다른 사건으로 한차례조사한 한나라당 박명환 의원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이번 주말께 최종확정짓기로 했다. 검찰 고위관계자는 이날 "박주선 의원 등 의원 3명에 대한 신병처리 방침이 어느 정도 정해졌다"며 "이르면 금주말이나 늦어도 다음주초까지는 어떤 형식으로든처리 결과를 공개하겠다"고 말해 사전영장 청구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따라 검찰은 이날 오후 2시께 박주선 의원을 20여일만에 수사팀이 있는 서울지검 서부지청으로 재소환, 2000년초 자신의 동생 계좌 등을 통해 동향인 안상태전 나라종금 사장에게서 2억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에 대한 보강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박주선 의원이 지난달 20일 1차 소환시 "동생이 돈을 전달받은 사실에대해서는 모르는 일이며, 동생이 다 알아서 한 것이고 내가 직접 돈받은 사실은 없다"고 혐의를 완강히 부인, 지난 8일 박 의원 동생을 불러 박 의원이 금품수수 과정에 개입했는 지 여부 등에 대한 확인조사를 벌인 바 있다. 검찰은 이들 의원 3명이 혐의 내용에 비춰 영장청구 대상이 된다고 잠정 결론을내리고 막바지 법률검토작업 등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그러나 이들 의원 중 일부에 대해서는 건강상태나 정상 등을 참작, 불구속 기소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고웅석 기자 freem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