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와 민주당, 한나라당은 15일 대북송금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및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문제를 놓고 논란을 벌였다. 민주당은 오는 25일로 만료되는 특검 수사기간 연장과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고, 청와대도 대북송금 부분에 대한 사법적 조사와 처리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피력했다. 반면 한나라당은 여권의 이같은 입장을 특검 활동에 대해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하며 여권은 특검의 판단을 존중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정대철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갖고 "특검이 수사에 박차를 가하면 10일안에 수사를 끝낼 수 있고, 만약 나머지 미진한 것이 있다면 일반검찰에 넘겨할수 있을 것"이라며 수사기간 연장 반대입장을 밝혔다. 정 대표는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 문제에 대해서도 "남북문제와 관련해 특검이든 일반 검찰이든 검찰이 조사하는 것은 바람직한 현상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 문재인 민정수석도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특검법 공포는 국내 자금조성 부분의 불법성 여부 조사가 필요하다고 해 한것"이라면서 "남북신뢰관계에손상을 줄수 있는 대북송금 부분에 대한 사법적 조사와 처리는 바람직 하지 않고,만약 그런 게 있다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대북비밀송금특위' 이해구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특검이 수사기간 연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청와대는 이를 존중하는 게 원칙"이라면서 "대북송금이 어떻게 이뤄졌느냐는 특검활동의 본질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에 대해서도 "김 전 대통령은 어떤 의견도 피력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으며 전적으로 특검의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한나라당이 사실상 특검수사기간 연장을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 정대표는 특검 수사기간연장 반대 입장을 노무현 대통령에게 전달키로 해 지난번 특검법 공포 때와 마찬가지로 노 대통령의 선택이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기자 bingsoo@yna.co.kr